국회, ‘에너지 전환 시대’ 선도...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 2배 늘린다

경제 / 송진희 기자 / 2020-11-20 09:12:27
  • 카카오톡 보내기
내년까지 경내 전기차 충전소 11대 증설... 수소충전소와 함께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 역할 기대

국회가 내년까지 경내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를 현재의 2배로 증설, ‘친환경 국회’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국회사무처(사무총장 김영춘)는 오늘 20일 국회의사당 경내에 전기차 충전소 11대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확충 계획은 친환경 차량 인프라를 확대하는 정부 정책에 국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에너지 전환 시대’를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써, 한국환경공단과의 협의를 거쳐 국회가 충전소 부지를 제공하고, 환경공단이 충전소 설치 및 유지관리를 맡는 형태로 진행된다.

현재 국회 경내에는 2012년 3대 설치된 충전소를 시작으로, 2018년 8대가 추가 설치되어 총 11대가 설치되어 있으며, 이번에 본관 옆·헌정기념관 앞 지상주차장에 급속충전기 8대, 의원회관·의정관 지하주차장에 완속충전기 3대 등 총 11대의 전기차 충전소를 추가 설치, 기존보다 2배인 22대로 증설된다. 증설 작업은 내년 5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국회 경내의 전기차 충전소는 국회 직원 외에도 전기차를 이용하는 국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으며, 증설을 통해 서울 도심 한복판에 20대가 넘는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함으로써, 작년 세계 최초로 의회 내에 설치한 수소차 충전소와 함께 국회가‘친환경 에너지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하게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 나아가 국회사무처는 2025년까지 전기차 충전소를 총 51대까지 확충하여, 전체 주차면수의 3% 이상을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로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전기차는 국민들이 친환경 에너지 산업의 발전을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수단”이라면서, “국회가 법과 제도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인프라를 갖춰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