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탄자니아 철도교육센터 건립사업 타당성조사 수주

산업일반 / 최진우 기자 / 2021-12-30 14:33:32
  • 카카오톡 보내기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한국수출입은행이 발주한 ‘탄자니아 철도교육센터 건립사업 타당성조사 용역’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탄자니아 정부가 동아프리카 최대 규모로 추진 중인 1,219km 중앙선 철도건설 사업을 완수하기 위해 철도 운영인력 양성 기관을 건립하기 위한 사업타당성을 확인하는 용역이다.

 

컨소시엄 주관사인 코레일은 건축 전문기업인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와 공동으로 2022년 1월부터 약 7개월간 타당성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코레일은 이번 용역을 계기로 한국의 철도기술을 소개하고, 탄자니아 철도현황에 맞춘 교육시스템 및 교육콘텐츠 개발 방향을 제시하기로 했다.

 

박태훈 코레일 해외사업처장은 “세계 최고 수준인 코레일의 철도 인재개발원 운영 노하우와 철도교육 콘텐츠가 탄자니아 철도 인재 육성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레일은 2017년 수주한 ‘탄자니아 중앙선 철도건설 감리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한국철도가 아시아를 넘어 아프리카 대륙까지 선진 철도교육을 전수할 수 있는 기회”라며 “양국 철도사업 협력체계가 더욱 돈독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