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 주재

정치 / 송진희 기자 / 2020-11-30 09:21:04
  • 카카오톡 보내기
"임기 안에 확실한 기틀 마련"
"재생에너지, 수소, 에너지 IT 등 신산업 육성"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7일 주재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에서 "탄소중립은 적어도 30년을 내다보고 일관된 방향으로 힘있게 추진해야 할 과제"라며 "우리 정부 임기 안에, 탄소중립으로 나아가는 확실한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경제·산업의 대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범부처 전략을 보고 받고, 함께 토론하기 위해 열렸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은 "기후위기 대응은 인류 생존과 미래의 사활이 걸린 과제"라며 "인류는 앞으로 30년, 화석연료 기반의 문명에서 그린 에너지 기반의 문명으로 바꾸는 문명사적 대전환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는 이미 탄소중립 사회·경제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 거대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 나아가 "지금의 도전을 오히려 기회로 삼아 대한민국을 더 크게 도약시키겠다는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담아 ‘장기 저탄소발전전략’을 연내에 UN에 제출할 계획"이라며 "사회적 합의를 전제로 우리 정부 임기 안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상향 조정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에너지 전환, 산업 혁신 등 주요 과제별 로드맵과 추진 전략도 빠르게 마련하고, "심층적인 연구·검토와 충분한 소통을 거친 체계적이며 충실한 이행계획으로 국민 공감대를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선 문재인 대통령은 "범정부 추진 체계부터 강력히 구축하겠다"며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대통령 직속 가칭 ‘2050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하여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산업통상부에 에너지 전담 차관 신설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2050 탄소중립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지만, 한강의 기적, IMF, K-방역과 같이 "또 다른 도약의 기회로 만들어낼 역량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의 강점인 디지털과 그린이 접목되어 시너지 효과를 낸다면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은 예상을 뛰어넘는 빠른 속도로 이뤄질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도 부연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모든 경제 영역에서 저탄소화를 추진해 나가겠다"며 "재생에너지, 수소, 에너지 IT 등 3대 에너지 신산업 육성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제조업을 저탄소 친환경 중심으로 전환하고, 민간기업의 과감한 기술혁신을 총력 지원"하고, "신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이를 위해서는 제도적 기반이 튼튼하게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소재·부품·장비 수출 규제 당시 혼연일체로 이겨내고 오히려 소부장 강국을 목표로 세웠다”면서 “기술발전을 위해 소부장 때와 똑같이 비상한 각오로, 모든 지원을 다해 강력하게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하며 발언을 마쳤다.

[ⓒ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