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 방역 조치 완화한 특별한 나라"

정치 / 송진희 기자 / 2020-10-27 17:52:21
  • 카카오톡 보내기
"21대 국회 국정감사, 합리적 비판과 대안 제시는 여야 막론하고 적극 수용·반영"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26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19 방역 완화 조치 상황과 독감 백신, 막바지에 접어든 21대 국회 국정감사에 대해 언급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먼저 대통령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가 50만 명에 육박하는 등 2차 대유행의 위기가 고조되며 유럽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재봉쇄 등의 비상조치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이에 반해 우리는 방역 조치를 완화한 특별하고 예외적인 나라가 되었다"고 말했다. 다만, "방역 완화 조치가 지속되려면 완화된 조치로도 방역에 성공을 거둘 수 있어야 한다"며 일상과 경제활동에 있어서 방역수칙만큼은 반드시 지켜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방역 성과에 따라 방역 조치가 완화되며 경제활동이 조금씩 정상화되고 있다"며 "소비가 점차 살아나면서 소비 반등을 이룰 기회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하며 "이 기회를 살려 빠른 경제 회복을 이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소비쿠폰 지급 등 내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에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한편, 1단계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한편, 대통령은 독감 백신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내린 결론과 발표를 신뢰해 주기 바란다"며 "올해는 독감 예방뿐 아니라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감염과 동시 확산을 막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보건당국에는 "국민들이 불필요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충분한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막바지에 접어든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 공세의 장이 되고 있는 점은 매우 아쉽다"면서도 "정부 정책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을 제시해준 부분에 대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지원을 제도화하는 것과 전동 킥모드에 대한 규범 마련,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에 대한 지원 등을 언급했다. 특히, 대통령은 "부동산의 실거래 현황이 정확하게 반영되는 실거래가 통계를 통해 부동산 정책의 토대가 되는 부동산 공공통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