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 분당서울대병원 방문

의료·제약 / 최진우 기자 / 2021-08-27 16:46:47
  • 카카오톡 보내기

이반 두케 마르케스(Ivan Duque Marquez) 콜롬비아 대통령이 지난 8월 26일 국빈 방문의 마지막 일정으로 분당서울대병원의 의생명연구소 헬스케어혁신파크를 방문했다.

 

콜롬비아는 한국전쟁 참전국으로서 추진하는 보훈 · 방위분야 협력 외에도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가장 중요한 역량으로 부각되고 있는 보건·의료 분야에 있어 한국과의 협력에 큰 관심을 가져왔고, 의료 ICT 분야에서 선도적인 병원을 찾아 방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반 두케 대통령과 페르난도 루이스(Fernando Ruiz) 보건부 장관 등 콜롬비아 측 인사들은 해외 수출 1억 달러를 돌파한 분당서울대병원의 병원정보시스템 ‘베스트케어 2.0’을 비롯해 협력병원 중환자 케어 및 의료 질 향상을 위한 의료진 원격 자문 시스템 e-ICU, 유튜브 VR 등 원격으로 진행 가능한 의료진 대상 교육솔루션 시연 등에 관심을 보였다.

 

분당서울대병원은 국책기관의 지원 외에도 콜롬비아 의료진 교육 프로그램을 위해 병원이 자체적으로 펀드를 조성해 지원할 계획임을 설명하고, 콜롬비아 정부의 보건의료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컨설팅, 교육을 통해 협력할 의지를 표명하는 등 콜롬비아 측의 큰 관심에 화답했다.

 

또한 이반 두케 대통령은 올해 6월 미주개발은행(IDB)과 분당서울대병원이 협력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보건의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파일럿 프로젝트에도 주목했다. 미주개발은행은 이반 두케 대통령이 과거 10년 넘게 컨설턴트로 근무하며 한국 관료들과의 관계를 형성했던 금융기구로, 분당서울대병원은 향후 콜롬비아에서 후속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백남종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은 “한국과 콜롬비아 간 보건의료 협력이 병원은 물론 의료 ICT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고도화될 수 있도록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전했고,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분당서울대병원의 환대에 감사하며, 콜롬비아 보건의료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